검색

수원시, 산하기관 대상 성희롱·성폭력 대응시스템 직권조사 나서

성희롱·성폭력 사건 처리 현황, 예방시스템 운영 여부 등 점검

- 작게+ 크게

박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7-15

[경인데일리] 수원시 인권센터가 수원시 전체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성희롱·성폭력 실태와 대응시스템을 직권 조사한다.

 

 

직권 조사 대상은 수원시 출자·출연기관, 수원시 공직유관단체 등 11개 기관이다. 

 

인권센터는 과거 발생한 성희롱·성폭력 사건 발생 및 처리 현황과 성희롱·성폭력 방지조치(예방교육·예방지침·고충상담창구 운영 등) 이행여부 등 전반적인 대응시스템을 조사한다. 

 

인권침해 사실이 발견되거나 성희롱·성폭력 대응 시스템이 미비한 기관에는 ‘제도개선 권고’를 해 성희롱·성폭력 예방시스템을 구축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각 산하기관이 기관 특성에 맞는 예방시스템을 갖출 수 있도록 ‘기관 맞춤형 컨설팅’도 진행할 예정이다.

 

맞춤형 컨설팅은 ▲자체 성희롱 예방지침 마련 ▲고충처리시스템 구축 및 운영을 위한 자문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지원 ▲사건 처리 지원 등으로 이뤄진다. 

 

인권센터는 이번 직권조사로 산하기관의 성희롱·성폭력을 예방·근절하고, 피해자 인권 보호 시스템을 재정비할 계획이다. 또 산하기관에 인권 친화적인 조직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체계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다.

 

수원시 인권센터 관계자는 “수원시 산하기관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 처리 절차가 미흡했다는 언론 보도가 최근 있었다”며 “해당 기관뿐 아니라 모든 산하기관에서 발생한 성희롱·성폭력이 제대로 처리됐는지 조사하고, 피해자 고충 처리시스템 등을 전반적으로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원시는 2015년 5월 ‘인권센터’를 개소하고, 2019년 1월에는 기초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인권담당관’을 신설하는 등 사회적 약자와 시민 인권 보호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인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