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산시, 상반기 ‘징검다리교실’ 관계자 워크숍 가져

- 작게+ 크게

박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7-14

[경인데일리]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13일 시청 물향기실에서 ‘2020년 상반기 신규 징검다리교실 관계자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상반기 신규 징검다리교실로 지정받은 16개소의 공간대표와 시민활동가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1부 징검다리교실 선정 결과, 현판수여식을 시작으로 2부에는 오산백년시민대학 소개, 학습코디네이터 역할 안내 특강 등이 진행됐다.

 

‘징검다리교실’은 2020년 신규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ESD) 공식 프로젝트로 인증을 받은 하나로(路)통합학습연계망 프로젝트의 대표적인 사업이다.

 

우리 집 앞 10분 거리에 위치한 공공기관과 민간시설의 유휴공간을 이웃과 함께 학습활동에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다양한 평생학습모임이 이뤄지는 ‘공유학습공간’을 의미한다.

 

오산시는 작년 말 기준 공공 54개소, 민간 162개소 등 총 216개의 징검다리교실을 지정·운영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공간대표(학습코디네이터)와 시민활동가(이음매니저) 등 시민 15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작년 한 해 동안 오산시민 41,824명이 총 6,226회, 14,650시간에 걸쳐 오산백년시민대학 물음표학교, 느낌표학교 수업과 평생학습동아리 학습모임 등으로 사용했다.

 

이날 워크숍에 참석한 곽상욱 시장은 “10년 전, 우리 시는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할 건물이나 공간이 없어 고민이었다. 아직까지 평생학습관이 없는 오산시를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벤치마킹을 하러 오는 이유는 바로 징검다리교실에서 운영되는 수많은 평생학습 프로그램 때문이다”라며, “학습을 매개로 사람과 마음을 하나로 이어주는 징검다리교실의 의미와 가치를 많은 시민분들에게 전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인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