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산시, 관내 모든 어린이집에 '비접촉식 체온계' 지원

- 작게+ 크게

박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6-02

[경인데일리]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어린이집 전면 개원을 대비해 관내 전 어린이집에 방역물품을 추가 지원한다.

 

 

오산시는 지난달 29일 코로나19로 휴원 중인 시 전체 어린이집 256개소에 비접촉식 체온계 297개를 지원했다.

 

이번 지원은 다가올 어린이집의 재개원 시기에 맞춰 더 안전한 보육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조치이다.

 

비접촉식 체온계는 어린이집 재원 아동 수에 따라 50인 미만 시설은 1개, 50인 이상인 시설은 2개씩 배부됐다. 시는 이달 안으로 소독제와 손세정제 등을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시는 코로나19에 대비해 어린이집에 소아용 마스크 32,700매, 성인용 마스크 31,809매, 따숨면마스크 18,000장, 손세정제 11,100개를 지원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아이들을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방역과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인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