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시, 보행자 안전 위한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

시청 앞 횡단보도, 비단마을사거리 등 5개소 설치 완료

- 작게+ 크게

박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6-01

[경인데일리] 수원시는 무단횡단 방지 및 보행자 안전을 위해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를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보행자의 무단횡단 방지와 스마트폰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바닥형 보행신호등’을 설치함으로써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시민이 안심할 수 있는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시는 지난 4월 20일부터 5월 25일까지 3억 9500만 원(도비 100%)을 투입해 시청 앞 횡단보도, 비단마을사거리, 호매실도서관 앞 사거리, 화양초교 앞 사거리, 광교중앙로 사거리 등 5개소에 보행신호와 연동시킨 ‘LED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를 완료했다.

 

대상지는 4개 구별로 사거리 신호 교차로 중 보행자 사고가 빈번한 곳과 아이들의 주요 통학로 중에서 1개소씩 선정했다. (팔달구는 시청 앞 횡단보도 추가)

 

또한, 바닥 신호등 설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음성안내 보조장치(수원시청 앞·광교 중앙로 사거리), 횡단보도 유도등(수원시청 앞) 등을 추가 설치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설치한 바닥 형 보행신호등에 대한 효과를 분석해 시민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결과를 반영해 하반기에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약자 보호구역, 보행사고 발생지 등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인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