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고위험 사업장’ 합동 점검 실시

- 작게+ 크게

박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3-26

【경인데일리】수원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위험 사업장’ 합동 점검에 나선다.

 

 

이번 합동점검은 중앙대책본부의 ‘집단감염 위험시설의 운영 제한 조치’에 따라 유흥시설 영업 형태 업소를 대상으로 집중 점검을 실시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점검은 3월 24일부터 4월 6일까지 2주간에 걸쳐 관내 클럽 등 유흥주점 350개소, 성업 중인 일반·휴게 음식점 243개소 등 총 593개소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앞서 시는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문자 및 공문 발송을 통해 사전계도기간을 운영했다. 

 

이번 점검에서는 수원시 위생정책과·각 구청 환경위생과 전 직원(5개 반 운영)이 유흥주점을, 수원시 환경국 전 직원(5개 반 운영)이 성업 중인 면적 100㎡ 이하 일반·휴게음식점을 대상으로 점검에 나선다. 

 

시는 이번 점검에서 비교적 이용객 수가 많은 업소를 우선으로 파악해 단계적 관리를 진행한다. 

 

다중이용업소 점검 사항 체크리스트를 바탕으로 현장 점검, 마스크·위생장갑 착용 등 감염 예방수칙준수 여부 확인, 고위험 사업장 집중관리 홍보물(손 소독제·안내문·종이삼각대 등) 배부 등도 병행 실시한다.

 

또한, 점검 시 감염예방 수칙 미이행업소, 비협조적인 업소에 대해 경찰과 연계해 재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며, 보건소 감염병관리팀에 의뢰해 점검 결과를 토대로 감염병예방법 제80조 규정에 따른 행정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범선 환경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생업소 자영업자들이 경영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수원시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하루빨리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사업주와 근로자, 이용객 모두의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인데일리. All rights reserved.